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아레나 클럽 사진 리뷰 (18.5.2주차)

그렇게 큰 덕을 본 것은 비니비치 데이였을 것이다. 이들 음악 스타일이 그렇게 썩 신난다는 느낌을 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돈을 써가며 부른다는 것은 아레나 입장에서는 조금이라도 노이즈를 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다. 아레나는 갈수록 수량과 수질이 떨어지는 편에 속하는데 그 이유는 굳이 설명하지 않을 것이며 이러한 추세는 계속해서 이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며 정확하게 전성기 시절 옥타곤에서 완전히 쓰러져 버렸던 그 그림을 그대로 이어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아레나클럽에 대하여 이러한 부분에 대하여 여러번 언급하였었고 큰 결단을 내리지 않는 이상 쉽지 않은 나날들을 보낼 가능성이 클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